LGU+, 5G 상용망서 2.6Gbps 최고속도 구현
LGU+, 5G 상용망서 2.6Gbps 최고속도 구현
  • 김진환 기자
  • 승인 2019.06.06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LG유플러스는 다중 사용자 다중 입출력(MU-MIMO) 기술을 활용해 서울 여의도에서 13대 이상의 5G 단말로 동시 접속속도를 측정, 2.6Gbps 이상의 기지국 속도를 구현했다고 6일 밝혔다.

5G 핵심 기술 중 하나인 MU-MIMO는 여러 단말이 동시 접속해도 속도 저하를 막아주는 기술이다. 빔포밍을 통해 전파를 원하는 곳에, 원하는 모양으로 만들어 전송하기 때문에 전파 간섭을 줄여 고객 체감 속도를 높일 수 있고 기지국 데이터 처리 용량도 늘어난다. 마치 2차선이던 고속도로를 8차선, 나아가 24차선까지 증설하면 훨씬 많은 차량이 빠르게 오갈 수 있는 것과 같은 원리다.

LG유플러스는 MU-MIMO 기술을 통해 다수의 사용자가 막힘없이 동시에 5G 초고화질 비디오 서비스를 즐길 수 있으며, 밀집 지역에서도 5G 사용자 체감 품질을 보장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난 4월 LG유플러스는 지난 4월 MU(Multi User)-MIMO 기술로 국내 최초로 1.8Gbps 이상의 기지국 속도를 구현한데 이어, 이번엔 약 44% 이상 향상된 2.6Gbps 속도를 구현하며 5G 핵심 기술을 통한 체감 품질 향상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상헌 LG유플러스 NW 개발담당은 "최고의 5G 네트워크 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5G 스마트폰 사용자의 체감 속도 증대뿐 아니라 다수 사용자의 동시 접속 속도 향상 기술을 선도함으로써 사용자 밀집 지역에서의 실제 체감 품질 향상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향후 LG유플러스는 보다 많은 단말이 동시에 더 높은 속도를 낼 수 있도록 기술 성능 개선을 추진해, 밀집 지역에서의 5G 사용자 체감품질을 보장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