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병원’ 서비스가 뜬다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병원’ 서비스가 뜬다
  • 최진희 기자
  • 승인 2019.05.24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AI 솔루션 도입으로 스마트병원 서비스 시동

병원 진료 데이터나 개인의 건강 정보는 매우 민감하고, 정보 유출 시 사생활을 침해하기 때문에 법으로 철저히 보호된다. 하지만 민감한 개인 의료 정보에 '블록체인'을 적용하면 신뢰도를 높일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 개최된 '한국미래포럼(KFF) 2019&블록체인 테크쇼'에서는 블록체인 기술로 개인 의료 데이터를 자산화 할 수 있는 플랫폼에 대해 소개했다. 국내 이동통신 3사도 5G‧AI 솔루션을 도입한 스마트병원 서비스를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뉴시스]

개인 건강 정보를 안전하게 수집하고, 제약사‧연구기관 등에서 데이터를 필요로 할 때 환자들에게 활용에 대한 적절한 보상을 지급하는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병원 서비스가 확대될 전망이다.

최근 개최된 '한국미래포럼(KFF) 2019&블록체인 테크쇼'에서 세르게이 야히모프 롱제네시스 부사장은 “블록체인 기술로 개인 의료 데이터를 자산화 할 수 있는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블록체인 기술로 개인의 의료 데이터를 투명하게 거래하고, 활용 이력을 관리해 질병 극복을 위한 연구개발(R&D)이나 신약개발에 데이터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블록체인 기업 롱제네시스는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의료 산업의 빅데이터 사용을 강화하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

야히모프 부사장는 “병원에서 측정하는 기본적인 데이터부터 최근 스마트폰이나 웨어러블 기기를 통해 축적된 의료 데이터는 계속 방대해지고 있다”며 “이런 데이터는 질병 극복을 위한 연구개발(R&D)이나 신약개발 등에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자신의 정보가 적절히 활용되고 있는지 확인할 길이 없고, 제약사는 데이터의 출처가 적법한지, 데이터는 신뢰할 수 있을지 알기 어렵다. 야히모프 부사장은 이런 상황을 극복할 대안이 블록체인 기술이라고 주장했다.

최근 서울성모병원은 블록체인 업체 휴먼스케이프와 ‘암 환자 데이터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하고, IT와 인공지능 기술을 의료에 적용한 전립선암에 대해 공동 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

서울성모병원 스마트병원은 스마트인프라, AI(인공지능), 빅데이터, 원격의료, 스마트 재활센터 총 5개의 분야 별 전문센터로 구성돼 있으며, 이를 통해 환자들의 편의성을 높이고 치료 효과를 높이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지열 스마트병원장은 “전립선 암 환자의 경우 운동처방이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병원 밖에서 환자의 운동 경험을 의료진이 직접 확인하기는 어렵다”면서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이용해 환자의 건강정보를 수집하게 되면, 환자는 데이터 입력을 통해 개인적 보상을 얻을 수 있고, 운동 기록에 따라 맞춤형 진단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국내 이동통신 3사도 4차 산업혁명 기술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병원 서비스를 잇따라 선보였다.

7일 IT업계에 따르면 KT는 올 하반기에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보안을 강화한 스마트병원 서비스를 내놓는다는 계획이다. 또 모바일 헬스케어 전문기업 '레몬헬스케어'와 스마트병원 서비스를 공동으로 구축하고, 의료 서비스 전 과정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SK텔레콤도 연세대와 함께 내년 2월 개원하는 용인세브란스 병원에 5G‧ AI‧ AR 등 IT 기술을 접목한 의료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병실에 5G망을 구축하고 AI 스피커 '누구'를 설치해 거동이 불편한 환자가 음성으로 실내 기기를 조작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 격리 병동에 있는 환자를 3차원 홀로그램(입체영상)으로 볼 수 있는 병문안 서비스도 시작한다.

LG유플러스는 이대목동병원과 협력해 국내 최초로 '스마트 수면병실'을 열었다. 이 스마트 수면병실은 AI‧ IoT‧ AI 스피커 등의 기술이 적용돼 환자의 수면 상태를 감지하면 자동으로 조명과 TV를 끄는 것은 물론 실시간으로 실내 공기청정 상태와 습도를 조절해 준다.

김홍식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 수석팀장은 "우리나라는 원격진료, 원격수술 등이 법으로 금지돼 있어 기업들이 관련 사업을 적극 확대하는 데 제도적으로 한계가 있다"며 "최근 선보인 스마트병원 서비스는 향후 시장이 개방되고 확대될 것을 대비해 아이디어 차원에서 시도하는 초기 단계"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