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고성능 전기차 시장 도전장...리막에 1000억원 투자
현대·기아차, 고성능 전기차 시장 도전장...리막에 1000억원 투자
  • 최진희 기자
  • 승인 2019.05.14 2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스]

현대·기아차가 고성능 전기차 분야에 뛰어난 기술력을 가진 크로아티아 전기차 업체에 1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한다.

현대·기아차는 크로아티아의 고성능 하이퍼 전기차 업체 리막 모빌리에 8000만 유로(한화 약 1067억원)를 투자하고 고성능 전기차 개발을 위한 상호 협력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업을 바탕으로 현대·기아차는 2020년 고성능 전기차와 수소전기차 프로토타입 모델을 선보이는 등 글로벌 고성능 전기차 시장을 주도하는 역량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리막은 고성능 전기차 분야에서 뛰어난 역량을 가진 업체로 고성능 차량에 대한 소비자 니즈 충족과 당사의 클린 모빌리티 전략을 위한 최고의 파트너"라며 "다양한 글로벌 제조사와도 프로젝트 경험이 풍부해 당사와 다양한 업무 영역을 함께 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스타트업으로 시작한 리막의 활력 넘치는 기업 문화가 우리와 접목되면 많은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리막은 2009년 당시 21세 청년이었던 마테 리막이 설립한 회사로, 현재 고성능 하이퍼 전동형 시스템과 전기 스포츠카 분야에서 독보적 강자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지난 2016년 리막이 개발한 'C_One'은 400m 직선도로를 빠르게 달리는 경주인 드래그 레이싱에서 쟁쟁한 고성능 전기차들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해 제네바모터쇼에서 공개된 'C_Two' 역시 1888마력의 가공할 출력을 바탕으로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를 단 1.85초 만에 주파하는 성능을 선보였다.

리막은 이와 같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많은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과 고성능 전기차용 부품, 제어기술을 공동 개발한 경험도 확보하고 있다. 현재 고성능 하이퍼 전기차의 모델의 소량 양산과 판매를 추진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리막과 세계 최고 수준의 고성능 전기차 개발을 위해 상호 긴밀한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고성능 전기차 기술의 핵심은 고전압, 고전류, 고출력 등 고부하 상황에서 안정적이면서도 유연하게 차량 성능과 차체를 제어하고 관리하는 것이다.

현대·기아차는 양산형 전기차 모델에 최적화된 전기차용 파워트레인 시스템 기술을 확보하고 있으며, 지난해 전년 대비 123% 증가한 6만2000여대의 순수 전기차를 판매하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입증한 바 있다.

또한 리막의 기술력은 고성능 전기차에 특화돼 있다. ▲모터와 감속기, 인버터 등으로 구성된 고성능 전기차용 파워트레인과 ▲차량 제어와 응답성 향상을 위한 각종 제어기술 ▲배터리 시스템 등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갖추고 있다.

현대·기아차도 자체적으로 고성능 전기차 분야에 대한 선행 단계의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지만, 이번 리막과의 협업으로 보다 신속하게 고성능 전기차 기술을 전동형 차량에 이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상품본부장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은 "현대·기아차는 단순히 잘 달리는 차를 넘어 모든 고객이 꿈꾸는 고성능 자동차를 개발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글로벌 기술력을 선도할 동력 성능 혁신을 통해 친환경차 대중화를 선도하고 사회적 가치도 함께 창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리막과 협력해 2020년까지 N브랜드의 미드십 스포츠 콘셉트카의 전기차 버전과 별도의 수소전기차 모델 등 2개 차종에 대한 고성능 프로토타입을 제작해 선보일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