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수입차 관세 부과 18일 결정…국내 자동차업계 ‘촉각’
美, 수입차 관세 부과 18일 결정…국내 자동차업계 ‘촉각’
  • 최진희 기자
  • 승인 2019.05.12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0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제16회 자동차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수입차와 부품에 대한 관세 부과 여부를 오는 18일 결정하는 가운데 국내 자동차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지난 2월18일 미국 상무부는 수입차와 부품이 미국 안보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보고서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출했으며, 트럼프 행정부는 오는 18일 최종 결론을 내릴 것으로 알려졌다.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르면 외국산 수입제품이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고 판단될 경우 긴급하게 수입을 제한하거나 고율관세를 매길 수 있다. 지난 1962년 이후 사실상 사문화된 법이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이를 근거로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 10%의 관세를 부과하는 등 232조 부활에 나서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른 관세 부과가 결정될 경우, 한국산 자동차와 부품 등은 최대 25%의 고율관세를 부과 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미국의 자동차 관세폭탄이 현실화될 경우 발생하는 손실은 3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국내 자동차 수출 중 대미 수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기준 33%다. 해외에 수출되는 3대당 1대가 미국향인 셈이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미국에 판매된 127만대 중 58만대를 한국에서 생산했다. 한국지엠과 르노삼성 역시 각각 13만대씩을 미국으로 수출했다.

업계 관계자는 “관세가 현실화할 경우 한국지엠과 르노삼성의 글로벌 본사인 제네럴모터스와 르노그룹 등은 물론, 현대·기아차도 관세를 피하기 위해 한국이 아닌 다른 생산기지에서 미국향 자동차를 생산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며 “뿐만 아니라 국내 부품사들과 전·후방 산업의 연쇄적 피해까지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부 역시 급박하게 움직이고 있다. 유명희 통상교섭장관은 13~15일 미국을 방문해 우리 측의 입장을 전달할 계획이다.

한편 홍일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은 지난 10일 열린 '자동차의 날' 기념식에서 "자동차는 전후방 연관 효과가 크다"며 "한국 정부는 자동차 수입에 특별관세가 부과되면 한국의 안보가 위험해진다는 태도를 가지고 대처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