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車 신기술이 한 눈에”…EV 트렌드코리아 2019 개막
“친환경車 신기술이 한 눈에”…EV 트렌드코리아 2019 개막
  • 최진희 기자
  • 승인 2019.05.03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부터 5일까지 삼성 코엑스서 개최
친환경차 48개 업체 신차‧신기술 공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상직 이사장이 에디슨모터스 계열사인 에디슨테크가 자체 개발한 배터리 시스템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친환경자동차 전시회 'EV 트렌드 코리아 2019'가 2일 개막을 시작으로 오는 5일까지 서울 삼성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환경부와 서울시가 후원하는 ‘EV 트렌드 코리아 2019’는 친환경차 수요가 급증하는 글로벌 트렌드에 맞춰 친환경차의 민간보급 확대와 대중화에 적극 기여하기 위해 기획됐다. 또 친환경차 전시에서 시승, 구입정보까지 모든 관련 정보와 트렌드를 한 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에는 포르쉐코리아가 메인 스폰서로 참가하며 한국닛산, 현대‧기아자동차, 한국지엠, 북경자동차, 마스터자동차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를 포함해 48개사가 참여했다.

행사 현장에서는 친환경 신차 론칭 행사와 차량 전시, 세미나와 시승 체험 프로그램, 소형 e모빌리티 등 다채로운 행사도 진행된다.

이번 행사의 메인 스폰서 포르쉐코리아는 국내 최초로 공개하는 '미션E 콘셉트카'를 비롯해 '카이엔 E-하이브리드', '파나메라 4E 하이브리드‘ 등의 모델을 통해 포르쉐 E-모빌리티 전략을 공개한다.

또한 북경자동차와 마스타자동차는 브랜드의 혁신적인 기술력이 담긴 친환경 신차와 신기술을 국내에 처음으로 선보인다.

국내 전기차 충전기와 배터리 업체들의 참가도 눈길을 끌었다. LG화학, 삼성SDI, 모던텍, 씨어스, 그린파워 등 국내 전기차 충전기와 배터리 업체들은 업계 최신 트렌드와 브랜드 핵심 신기술을 공개했다.

특히 전기버스 제조기업 에디슨모터스의 자회사 에디슨테크는 배터리를 안전하게 사용하기 위한 배터리 모니터링 BMS(Battery Management System)를 선보여 주목을 끌었다. BMS는 상태관리를 통해 배터리 성능과 수명을 향상시키는 관리 시스템이다.

이 외에도 에디슨모터스는 e-화이버드(New e-FIBIRD)와 전기트럭, 한국생산기술연구원과 공동개발한 MSO Coil을 선보였다.

이와 함께 친환경차에 관심 있는 소비자들을 위한 ▲전기차‧수소차배터리‧충전기술 컨퍼런스 'EV 트렌드 세미나' ▲국내 저공해자동차 보급 정책과 전기차‧수소차 충전인프라 현황과 개선방안에 대한 주제로 열리는 '저공해자동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포럼' ▲전기차‧수소차 실 사용자와 함께하는 'EV 토크콘서트 & 북콘서트' ▲자동차 미래 디자인에 대해 알아보는 '자동차 디자인 세미나'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이밖에도 방문객들이 친환경차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EV 시승 체험'과 EV 관련 용품 특별 전시 등의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