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상반기 영업적자 8147억 원 기록
한전, 상반기 영업적자 8147억 원 기록
  • 최진희 기자
  • 승인 2018.08.14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이 2018년 상반기 결산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한전에 따르면, 2018년 상반기 연결기준 영업적자가 8147억 원(잠정)이며, 이는 작년 상반기 영업이익 2조3097억 원 대비 3조1244억 원 감소한 수치다.
 
당기순손실은 1조1690억 원(잠정)으로 작년 상반기 순이익 1조2590억 원 대비 2조4280억 원 감소했다.
 
발전자회사의 연료비 상승(2.0조원), 민간발전사로부터의 전력구입비 증가(2.1조원), 신규 설비투자 확대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0.4조원) 등으로 영업비용이 더 크게 증가한 것이 주요 원인이었다.
 
영업비용이 증가한 세부적인 원인은 미국의 이란 제재 등의 영향으로 2017년 상반기 대비 유가가 33% 이상 급등했고, 유연탄 가격도 28% 동반 상승하는 등 국제 연료가격의 가파른 상승으로 영업비용의 32.5%를 차지하는 발전자회사의 연료비 부담이 2.0조원(26.7%) 증가했기 때문이다.
 
한전은 계절별 손익 구조상 2분기 수익이 가장 낮고 3분기 수익이 높은 점 등을 감안해 하반기 실적은 상반기보다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전력은 “고강도 경영효율화, 신규 해외사업의 성공적 추진 등을 통해 하반기에는 연간 영업이익 기준으로 흑자 전환을 달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또한 안정적인 전력공급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 설비보수 자체수행, 송·배전 설비 시공기준 및 방법개선, RPS 비용 정산기준 개선, 송배전설비 및 통신설비 임대수익 확대, 해외 발전사업 조기 배당실현 등 부가수익 창출 0.2조 원의 총 1.1조 원 규모의 고강도 경영효율화 추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UAE원전사업의 성공적 이행과 사우디 원전사업 수주 노력 등 적극적인 해외사업 추진을 통해 수익원 다변화를 모색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